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독일11

독일 직장에서 요구하는 서류들 준비하는 법 '이직, 취업 서류 준비' 안녕하세요, 니나입니다 :) 좋은 소식을 들고왔어요. 제가 드디어 새로운 직장을 찾았답니다!! 한달만에 찾은거라 뿌듯하고 굉장히 만족하고 있어요. 전 직장을 다니면서 봤던 인터뷰는 뭔가 불안한 마음에 망쳐버렸었지만 3주나 집에서 쉬고 난뒤에 다시 본 인터뷰가 긍정적으로 마무리 되어서 빠르게 직장을 잡을수 있었어요. 이번에도 한인 회사입니다.점점더 향수병이 심해지고 있고, 독일어 스트레스가 과하다 못해 병까지 걸릴 정도였던 제게는정말로 좋은 선택이었던것 같아요. 단지 3일만 출근했을 뿐인데 오랫동안 쭈구리처럼 오그라들기만 했던 제 자존감이 쫙쫙 다리미로 펴지는것 같았죠! ^^이 사람 저 사람 모든 직원이 한국인이라 아무 문제없이 의사소통이 탁탁 되니까 막 신이났어요.실수할 일도 많이 없었고요.하루 종일 한.. 2018. 1. 7.
독일 할로윈데이 즐기기!! feat.아이리쉬펍, 국제연애 1주년 안녕하세요! 니나입니다. :)할로윈 재밌게 보내셨나요?독일은 10월 31일이 할로윈데이이자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으로 공식 휴일이었답니다.덕분에 올해 할로윈은 엄청났던것 같아요.31일이 휴일이어서 저희는 30일 저녁에 나가서 놀기로 했어요. 대부분 이런생각으로 30일 밤늦게 다들 클럽이나 바, 혹은 파티가 있는 장소들로 북적북적했습니다. 모든 술집에서 다 파티를 여는것 같더라구요. 나름 시내?라고 할수있는 하우프트바헤역에는 저희처럼 코스튬을 잔뜩한 패거리들이 우글우글했어요.누가 더 멋지고 화려하게 했나 서로를 의식하면서요 ㅎㅎ올해는 조커도 많았지만, 영화 It, 그것, 독어로는 Das 에 나온 삐에로 캐릭터도 많이 보이더라구요.저는 개인적으로 애나멜 캐릭터와 쏘우 캐릭터를 멋지게 분장한 여성 두분이 제.. 2017. 11. 1.
독일의 인스턴트 제품, 간단하게 라자냐 만들기! 참쉽죠? 안녕하세요, 니나예요! :) 오랫동안 케네스만 요리를 해와서 이날은 제가 뭘좀 만들어봤어요.이름만 들어도 복잡한 조리과정이 예상되는 두둥! 라자냐 만들기입니다! 근데 조리랄것도 없이 그냥 데우고 끝나는 인스턴트 제품이라 굉장히 민망하네요. 한국만큼은 아니지만 독일에도 인스턴트 제품들이 꽤 있는데요.피자나 너겟종류같은것은 종종 해먹지만 라자냐는 처음 구입해봤어요. 남자친구가 이거는 만들기 엄청 쉽다고,오븐에 돌리기만 하면 된다고 설명해줘서 그래? 그럼 내가 할게! 했지요. 이게 바로 저희가 구입한 라자냐 입니다.(알디에서 2,99유로에 구입)볼로네제 소스로 만들어져있다고 써있네요.아래에 오븐에서 약 30분 돌리면 된다고 표시되어있습니다.뒷면 설명을 더 읽어보니 190도 에서 만들라고 써있더라구요. 네, 그.. 2017. 10. 30.
독일여행 추천 크리스마스 마켓! Weihnachtsmarkt!! 안녕하세요! 니나입니다. 오늘은 조금 일찍 독일의 크리스마스마켓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볼까해요. 오늘 아침 출근하는데 날씨가 갑자기 너무 추워져서 깜짝놀랐어요. 작년에 입었던 두꺼운 패딩을 오늘부터 착용하기로 했습니다.7시 20분쯤에 집에서 나가는데 오늘은 그시간까지도 어둑어둑 하더라구요. 그리고 아침 8시가 다 되어서야 가로등이 꺼지기 시작했습니다.이처럼 독일의 겨울은 해가 정말 짧아요. 심할때는 아침 9시가 되서야 밝는둥 마는둥 하다가 오후 4시만 되면 다시 어두워지거든요.그래서 저는 출근 8시, 퇴근 5시임에도 겨울엔 햇빛한번 받아보지 못할때도 많답니다. 주말엔 건강을 위해서라도, 춥더라도 무조건 밖에 나가서 산책이라도 해야하고요.그렇지 않으면 몸에 곰팡이가 필것처럼 간질간질하고 해를 못봐서 잠도 제.. 2017. 10. 24.
독일에 가야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중이라면 안녕하세요, 니나입니다. 오늘은 독일에 오고싶어하는 분들에게 조금은 도움이 될만한 글을 써보려고 해요. 대부분의 어린친구들은 저처럼 독일에 무작정 오는것 같지만, 현재의 직장이나 가족때문에 고민을 오랫동안 하시는 분들도 있을테니까요. 그리고 무작정 오려던 분들도 한번쯤은 읽어봐도 좋을... 이를테면 고려해볼만 사항?일까요.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독일 생활에 대해 찐~하게 수다 한번 떤다고 생각하고 시작해 볼게요.1. 비자를 받기는 아주 어렵기도, 아주 쉽기도 해요.독일에 여행을 오는게 아니라 잠깐이라도 생활을 하러 오는 거라면, 당연히 비자는 필수사항이겠죠. 어린친구들이 별다르게 고민하지 않고 독일행을 감행할수 있는 것도 비자 취득이 정말 쉽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워킹홀리데이 비자는 노력만 하면 한달혹.. 2017. 9. 26.
독일 워홀 짐챙기기 & 독일에서 생활용품 구입요령 예전에 네이버 블로그에 동일한 주제로 글을 썼던적이 있었어요. 생각보다 사람들이 짐챙기기를 많이 검색하는 것 같더라구요. 네이버에 있던 블로그를 정리하고 티스토리로 넘어오면서 해당글은 삭제가 되었어요. 이미 별로 유용한 글이 아니라고 생각했었죠. 그때는 워홀로 온지 세달정도 되었을 때인데 독일 생활용품에 아직 빠삭하지 못해서 이것저것 다 필요하다고 썼었거든요. 아직도 보면 인터넷에 독일이 더싸거나 힘들게 가져오지 않아도 되는 물건들을 필수품이라며 설명하고 있는 글들이 많아요. 다같이 써드릴게요. 꼭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저도 생각해보면 처음 짐 챙길때 이민가방에 챙겨야 할지 아니면 베낭만 메고 떠나면 좋을지 걱정을 많이 했었거든요. 지금이라면 이렇게 챙겼을것 같아요. 1. 옷 종류 떠나는 시기가 여.. 2017. 9. 23.
9월 중순 독일 프랑크푸르트 날씨 갑자기 날씨가 엄청 쌀쌀해 졌어요. 오늘아침엔 나시+반팔+얇은 가디건+외투 까지 갖추어 입었는데도 많이 쌀쌀하네요. 9월 초까지만 하더라도 더워서 반팔만 입고다녔는데 며칠동안 비가 계속 내리더니 6~16도 정도 왔다갔다 합니다. 출근하고 퇴근할때는 벌써 예전처럼 쨍쨍한 느낌이 없네요. 프랑크푸르트에 자동차 메세나 유럽여행때문에 입국하시는 분들 있으시다면 든든하게 옷을 챙겨야할것 같아요. 한국은 아직까지 덥다던데, 어쩜 이렇게 날씨가 빨리변하는 걸까요?저번주말에 카셀에 놀러갔을때도 날씨가 제법 쌀쌀했습니다. 오늘 저녁에는 베를린으로 놀러가는데요. 마찬가지로 10도 정도라고 합니다. 독일 너무 여름이 짧지 않나요? 7월되서야 야금야금 더워졌다 싶었는데 8월까지만 덥다가 9월되니 갑자기 추워졌어요. 벌써부터 .. 2017. 9. 15.
어린 왕자 (Der kleine Prinz) 로 독일어 공부하기 - 두번째 페이지 짧은 첫번째 페이지 번역을 끝내고 두번째 페이지로 넘어간다. 아주 조금씩만 하자고 생각했는데.. 두번째 장은 후루룩 넘어가서 아주 조금더 분량이 많다. Ich habe den großen Leuten mein Meisterwerk gezeigt und sie gefragt, ob ihnen meine Zeichnung nicht Angst mache. Sie haben mir geantwortet : Warum sollen wir vor einem Hut Angst haben? 나는 어른들에게 나의 Meisterwerk(das, 명작) 보여주었고 그들에게 물어보았다, 내 그림이 당신들에게 무서움을 만들지 않느냐고. 그들은 나에게 대답했다. : 왜 우리가 하나의 모자 앞에서 무서움(Angst)를 가져야 하.. 2017. 7. 18.
독일어 공부하기 좋은 유튜브 채널 모음 독일어를 공부하면서 도움을 많이 받았던, 그리고 꾸준히 보고 있는 독일어 채널 몇개를 공유한다. 독일어 강좌식으로 된것은 흥미를 못느끼기 때문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1. Easy German가장 유명한 독일어 유투브 채널이 아닐까 한다. 한가지 주제를 가지고 길거리에서 인터뷰를 하는 방송이다. 질문들이 독일문화, 정치 혹은 일상생활에 관한 것들이라 실제로 독일인들과 대화할때 자주 쓸수 있는 표현들이 등장한다. 인터뷰를 진행하는 카리가 굉장히 친숙한 독일어를 구사해서 듣기도 보기도 좋고 흐뭇하다.독일어 자막과 영어자막이 아래 함께 있어서 이해가 안될때는 잠시 멈추고 단어를 찾아볼수 있다.독일어를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Super easy German 이라는 채널도 함께 운영한다.(단어만 나열하는 더 쉬운 .. 2017. 7. 16.
독일어로 연애편지 쓰기 - 첫번째 편지 나는 편지쓰기를 참 좋아한다. 초등학교 때부터 일기글을 편지글 형식으로 써왔다. 안네의 일기에서 영감을 받아 그랬었던 건지 이른 사춘기가 와서 그런것인지는 잘 기억이 나질 않지만, 일기장에게 이름을 붙여주고 그 이름을 부르며 일기를 썼었다. 가장 친한 친구와 주고받는 교환 일기장인, 우정장도 꼬박꼬박 잘쓰는 편이었다. 스무살이 넘어서도 종종 연애편지를 썼었다. 부족한 독일어로 써서 아주 유치한 말 뿐이라 부끄럽지만, 내 소중한 추억을 공유해 본다. 켄에게 내가 썼던 8개월 전의 편지다. 다시 보니, 나의 독일어가 많이 늘은것인지 정말 못썼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싸울때 논리 정연한 척 메신저에 늘어놓은 궤변을 올려봐야겠다. 문법은 화가나서 엉망징창이지만 어휘가 크게 늘었으니까, 조금은 더 괜찮지 않을까.. 2017. 7. 16.
독일에서 독일어로 연애하기 너와 나의 연결고리 요즘들어 독일어에 한계를 느끼고 있다. 이런 형편없는 독일어 실력에도 연애는 순조롭게 되가고 있음에 스스로 감격하며 오늘의 주제를 '너와 나의 연결고리'로 정했다. 말도 잘 안통하는 우리 둘은 어떻게 연결되어 있을까. 무엇이 우리를 지속 가능한 연인으로 남게 했을까. 우리가 평소에 한가지 주제에 대해 이야기 하는 수준은 보통 굉장히 낮다. 깊은 곳까지 가끔 들어가기도 하지만 금새 지칠정도로 상당한 에너지와 인내심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중요한 대화가 아닐 때는 아쉽지만 대화중에 더 설명하는 것을 포기할때도 있고 방향을 아에 바꾸기도 한다. 대부분의 국제 커플들은 영어를 사용하거나 둘중 하나가 다른 한쪽의 모국어를 수준급으로 구사한다. 그러나 우리의 경우 켄은 영어를 아주 잘 하지만,.. 2017. 7.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