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리뷰3

길모어 걸스 (Gilmore Girls) 전 시즌 리뷰 안녕하세요, 니나입니다 :) 드디어, 드디어!! 모든 시즌을 다 봤어요. 애증의 드라마라 리뷰를 쓸까 말까 고민을 조금 오래 했는데 그래도 조금 시간이 지나면 내용도 가물가물해지고 다시 보고 싶어 지지 않을까 싶어서, 절대 다시 보지는 말라는 뜻으로 리뷰를 남겨 보아요. 처음 길모어 걸스를 알게 된 건 한국 케이블 방송이었는데요, 어느 방송사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검색해 보니 온스타일 넷이었다고 하네요. 당시의 제게는 '길모어 걸스'가 '사브리나', '섹스 앤 더 시티', '가십걸'처럼 좀 신선했어요. 지금도 물론 그렇지만 한국 드라마에는 이렇게 소소하면서 여성 캐릭터들의 갈등이나 사건이 주축이고 남성 캐릭터들이 보조적인 역할을 하는 스토리가 딱히 없잖아요. 음.. 그나마 한국 드라마 중에서 기억에 남.. 2020. 11. 19.
넷플릭스 드라마 추천 '빌어먹을 세상따위' The End of the F***ing World 안녕하세요, 니나입니다^^ 오랫만에 넷플릭스에서 정말정말 매력적인 영국 드라마가 나왔네요!트레일러를 한번 보고 어머나 세상에 이건 꼭 봐야해!를 외치고 오늘 정주행했는데그냥 바로 뚝딱 해치워버렸습니다. 한편이 약 30분정도인데다 8개 에피소드밖에 없었거든요.네시간이면 뭐 앉은자리에서 뚝딱이지요 ㅎㅎ 먼저 제가 보고 반해버린 트레일러 먼저 소개해드립니다. 이 영상에 드라마가 모두 담겨있기도 하고 아무것도 담겨있지 않다고도 볼수 있겠어요. 자신이 사이코패스라고 생각하는 제임스는 어릴적에 무언가를 느끼고 싶어서 끓는 기름에 손을 넣어볼정도로 괴상한 남자애구요,아무데서나 반항적으로 욕을 뱉고 예상 못하는 행동을 하는 거친 여자애는 이름이 앨리사입니다. 인디적인 느낌이 나는 연출과 발상에 괴상해도 귀여운 캐릭터들.. 2018. 1. 7.
왕좌의 게임 시즌 7 에피소드 7, 시즌마무리 짧은 리뷰 왕좌의 게임 시즌 7이 끝났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쉽고 찝찝하고 당황스러운 마무리였어요. 이제 시작하는 느낌인데 왜 끝나버리는 거지? 싶었죠. 시즌 7은 지난 시즌의 명성에 누를 끼칠 기세로 엉망이 되어버렸다가 다시 수습하기를 반복했던것 같아요. 이야기에서 상황이나 사건이 기본적으로 가장 중요한 요소이지만 더 중요한것은 말하는 방식, 즉 스토리텔링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 부분에서 이번 시즌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생각해요. 에피소드 2까지 리뷰를 성실하게 쓰다가 갑자기 멈춰버린것도 거기에서 이유를 찾을수 있어요. 아, 물론 이 블로그는 비난이나 비평만 하려고 쓰는 것은 아니예요. 저는 누구보다 내년의 시즌 8을 기다리고 있어요. 다 망쳐버렸어! 라고 말을 해도 제 인생 미드인것은 변함이 없으니까요. 한국의 .. 2017. 9. 20.
반응형